자유게시판

수소경제사회 진입 빨라진다…내년부터 수소차 4000대 보조금
  • 날짜 : 2018-12-11 15:51:15
  • 작성자 : 이지언
  • 조회수 : 161
  • 댓글2
    요약봇beta
    요약봇beta도움말자동 추출 기술로 요약된 내용입니다. 요약 기술의 특성상 본문의 주요 내용이 제외될 수 있어,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보기를 권장합니다.
     
    자동 요약 결과가 어땠나요? 소중한 의견이 반영되었습니다.
    자동 요약 결과가 어땠나요?
    닫기
    글자 크기 변경하기
    닫기
    나눔고딕 폰트가 설치되어있지 않습니다.
    나눔 폰트를 설치하러 가시겠습니까? 닫기
    인쇄하기
    수소차 4000대 보조금·버스 30대 노선 투입
    "당장 내년부터 누구나 구입해 탈 수 있어"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 참석자들이 21일 오후 '수소버스 도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서울광장에서 수소버스를 시승, 출발하고 있다. 2018.11.21.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내년 전국에 수소전기차가 4000대 이상 보급되고, 서울·광주·울산·창원 등의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가 투입되는 등 수소경제사회가 성큼 다가올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현대자동차그룹 등 업계는 환경오염 없는 수소를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1만6000대 보급과 수소충전소 310개 설치를 목표로 과감한 투자와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그룹 역시 11일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를 연 50만대 생산하고, 연료전지시스템 70만기를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당장 내년부터는 수소전기차 4000대에 대해 보조금이 지급된다. 당초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원안에는 수소전기차 2000대 정도를 보급하기 위한 예산이 편성돼 있었지만 예산 심사 과정에서 4000대로 확대됐다.

    수소전기차 4000대 보급은 소비자가 구매 리스트에 순수 전기차뿐 아니라 수소전기차도 올릴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더이상 수소전기차는 먼 미래의 자동차가 아니다"라며 "당장 내년부터 일반 차량처럼 제약없이 누구나 구입해 타고 다닐 수 있는 이동수단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소전기차 운행의 걸림돌이던 충전소 문제도 다소 해소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회는 수소충전소 보급 예산을 150억원 증액된 450억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수소충전소 30개를 확충할 수 있는 규모다. 서울시 역시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를 11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서울, 광주, 울산, 창원, 아산, 서산 등 전국 6개 지자체에서 30대의 수소버스가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다. 서울에는 7대, 광주에는 6대, 울산에는 3대, 창원에는 5대, 아산에는 4대, 서산에는 5대의 수소버스가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되 수소사회 진입을 알리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수소차는 전기차에 비해 충전시간이 짧고,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다. 아직까지 충전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못한 만큼 상용차 부문에서 활용성이 더 크다.

    현대차는 2020년 본격 양산체계를 갖춰 2022년까지 1000대의 수소버스를 보급할 방침이다.

    수소 에너지 역시 국가 차원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정에너지인 수소는 새로운 에너지원으로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데다 정부와 국회, 산업계가 수소사회 실현에 공을 들이고 있는 만큼 수소사회 진입이 기대보다 빨라질 전망이다.

    글로벌 주요국가들 역시 수소사회 진입을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중국은 '수소전기차 굴기(倔起)'를 선언하고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00만대, 수소충전소 1000개소 보급이라는 도전적인 목표를 세운 뒤 관련 법령과 정책을 정비하고 있다. 일본 역시 2014년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2020년까지 수소전기차 4만대, 충전소 160개소를 보급한다는 목표를 세운 상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2023년까지 수소전기차 3만대 보급, 충전소 123기 건설을 계획하고 있고, 독일은 최근 수소기차를 시범 운행을 시작한데 이어 2040년까지 디젤 열차를 전량 폐기키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에 전국에 4000대 이상의 수소차가 풀리고, 수소버스가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되면 수소경제사회가 먼 미래의 일로 느껴지지 않을 것"이라며 "글로벌 주요국가들이 수소사회 진입을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pjy@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파일
    답글